사이트링크 영역

유틸메뉴영역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english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글자가늘게보기
  • 글자굵게보기

서울시복지재단 seoul welfare foundation

주메뉴영역


알림마당,보도자료

제 목 ‘금융소외계층 개인회생, 파산 지원 연계 활성화’ 간담회
작성자 경영기획실 작성일 2019-03-25 조회수 770
첨부

금융소외계층 개인회생, 파산 지원 연계 활성화간담회

-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와 법률구조공단 서울 개인회생파산종합지원센터, ’13년부터 협업하며 서울시민 3300명 가계부채 8123억원 면책지원

- 가계부채 급속 증가 상황인식 공유하고 금융소외계층 지원 활동 적극 공조 다짐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이하 센터’)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한법률구조공단 서울개인회생파산종합지원센터(이하 공단’) 회의실에서 금융소외계층 개인회생파산 지원 연계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간담회는 경제의 뇌관으로 꼽히는 가계부채가 세계에서 두 번째로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는 상황인식을 공유하고, 과중한 부채로 어려움을 겪는 서울시민에 대한 상담연계 지원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박정만 센터장(변호사)과 대한법률구조공단 서울개인회생파산종합지원센터 장재덕 센터장(변호사) 및 주요 실무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센터는 ’13. 7월 개소 후 현재까지 악성 가계부채로 어려움에 처한 서울시민 5191명의 가계부채 12376억 원이 법률적으로 면책되도록 지원했으며, 이중 3300(8123억 원)은 센터와 협업관계에 있는 공단 내 서울개인회생파산종합지원센터을 통해 면책되었다.

 

이러한 우호적 협업관계를 바탕으로 지난 ’18. 3월 센터와 공단 서울중앙지부는 공적채무조정제도 법률서비스 협업 및 가계부채예방을 위한 교육·협력 분야 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개인회생파산종합지원센터는?>

대한법률구조공단 부설 센터로 취약계층을 위해 개인파산 및 개인회생에 특화된 법률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서울 외에 수원, 대전, 대구, 울산, 부산, 광주에도 개설되어 있으며, 서울은 공단지부와 별도의 사무상담 공간을 마련하여 자신의 부채를 타인에게 노출하기 꺼려하는 시민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박정만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센터장은 변호사 등 법률전문가로 구성된 공단은 남다른 책임감과 소명의식을 바탕으로 악성부채로 고통 받는 서울시민을 위기에서 구하고, 꼼꼼한 서류검토와 신속한 일처리로 서울회생법원과 시민의 신뢰를 높이는데 앞장서고 있다면서 시민의 삶을 실질적으로 바꾸는 양 기관의 상생 협력이 금융복지상담센터가 설치된 다른 지방에까지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재덕 서울개인회생파산종합지원센터 센터장은 공단 내 센터가 파산회생전문기관으로 안착하는데 서울시가 큰 역할을 해왔다면서 앞으로도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와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보다 나은 서비스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를 통해 양 기관은 저소득·금융소외계층을 위해 신속한 채무조정 및 복지서비스연계를 지속하는 한편 시민을 위한 법률·금융강의 등 악성부채 확대예방을 위한 협력체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는 서울시민의 가정경제를 위하여 재무상담, 금융교육 등 가계부채 확대예방’, 채무조정 서비스 제공 등 가계부채 규모관리’, 시민에게 필요한 복지서비스 연계등 금융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센터는 중앙센터를 포함하여 시청, 성동, 마포, 도봉, 금천, 영등포, 양천, 송파, 중랑, 구로, 성북, 관악, 노원센터 등 14개 지역센터가 각 자치구에 위치하고 있으며, 센터 당 2명의 금융·법률·사회복지 전문가로 구성된 금융복지상담관이 상근하고 있다. 중앙센터는 마포구 공덕동 서울복지타운 내에 있으며, 대표상담번호는 1644-0120이다.

 

 

다음글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찾동과 함께 1:1 찾아가는 금융상담
이전글 ‘미래복지 CEO 조찬포럼’…첫 강사는 박원순 서울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