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링크 영역

유틸메뉴영역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english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글자가늘게보기
  • 글자굵게보기

서울시복지재단 seoul welfare foundation


알림마당,보도자료

제 목 서울시복지재단-서울주택도시공사, "탈시설 장애인 주거지원" 업무협약 체결
작성자 경영기획실 작성일 2018-11-28 조회수 85
첨부

서울시복지재단-서울주택도시공사-서울주거복지지원센터협회,

서울시 탈시설 장애인 주거복지 지원 협력업무협약 체결

- 자립생활주택 이용자 대상 맞춤형 주거정보 제공 등 장애인 주거안정 협력

- 28일 오전 서울주택도시공사에서 3개 기관 대표 참석, 업무협약식 진행

 

서울시복지재단과 서울주택도시공사(이하 SH공사), 서울주거복지지원센터협회는 서울시 장애인 자립생활주택 이용자들의 주거복지 향상을 지원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서울시복지재단은 서울시의 장애인 탈시설 정책에 따라 2009년부터 서울시 장애인 자립생활주택을 운영하고 있는데, 현재 서울시내 73곳의 자립생활주택에서 112명의 장애인이 2~7년 동안 생활하면서 지역사회 자립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9년간 자립생활주택을 이용한 장애인은 총 239명이며, 이중 90명이 퇴거하여 지역사회에 정착하였다(11월 현재).


서울시복지재단과 SH공사 등 3개 기관은 자립생활주택을 이용하는 장애인들에게 맞춤형 주거 정보와 관련 서비스 등을 제공하여 이들이 퇴거 후 지역사회에 정착하는데 도움이 되고자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앞으로 3개 기관은 주거정보 및 서비스 연계, 입주자 주거복지 상담, 지원인력 교육 등의 분야에서 상호 협력 체계를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이번 협약은 서울시 중앙주거복지센터 개소 및 자치구별 주거복지센터 확대에 맞춰 재단이 운영하는 자립생활주택과 지역 내 주거복지센터의 협력을 강화하고자 체결된 것이며, 서울시복지재단은 이미 2014년부터 서울주거복지지원센터협회 소속 10(강북·관악·금천·노원·서대문·성동·성북·송파·영등포·은평) 지역센터와 손을 잡고 자립생활주택 이용자들에게 맞춤형 주거정보를 제공해왔다.


홍영준 서울시복지재단 대표이사는 자립생활주택 입주자들이 퇴거 후 지역사회에 제대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주거 무제의 안정적인 해법이 절실하다면서 세 기관이 함께 하는 이번 협약이 탈시설 장애인의 주거 안정과 지역사회 통합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https://www.yna.co.kr/view/AKR20181128150100004?input=1195m



다음글 서울시복지재단, ‘아동’의 권리에 초점 맞춘 법령안내서 발간
이전글 서울시복지재단, 성인발달장애인 이미지메이킹 자기관리 워크북 보급